스쟈 후퉁 보우관 史家胡同博物馆

스쟈 후퉁 박물관 (史家胡同博物馆 사가골목박물관)은 베이징의 첫 골목 박물관으로, 2013년 10월 19일에 정식 개방하여, 사가 골목의 역사와 문화를 기록하고, 옛 베이징의 기억을 담고 있는 골목 박물관이다.

후퉁골목 박물관예술관
  • 전화:

    010-65251069
  • 최적방문시기:

    사계절
  • 추천유람시간:

    1-2시간
  • 티켓가격:

    무료 무료
  • 개방시간:

    9:30-12:00;14:00-16:30 (월요일 정기휴관)

소개

스쟈 후퉁 보우관 史家胡同博物馆

스쟈 후퉁 박물관 (史家胡同博物馆 사가골목박물관)은 베이징의 첫 골목 박물관으로, 2013년 10월 19일에 정식 개방하여, 사가 골목의 역사와 문화를 기록하고, 옛 베이징의 기억을 담고 있는 골목 박물관이다.

이곳에서는 농축된 골목 문화 면모와 중후한 인문 역사의 저변을 볼 수 있고, 유명한 사람들의 옛 집과 옛 베이징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사가골목박물관은 사가골목 24번지에 위치, 이곳은 일찍이 민국시대 유명한 재녀 능숙화(凌叔华)의 저택이었다. 그녀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이 박물관에 들어서면 그녀의 이야기를 조금씩 알게 되고 그녀의 재능에 감탄하게 될 것이다.

문에 들어서면 눈앞에는 깔끔한 원락 전체가 들어온다. 마당에는 커다란 회화나무 그늘이 잿빛 벽돌의 기와에 드리워져 있다. 작은 외부 복도에는 새장 두 개가 달려 있고, 햇빛 사이로 깃털을 다듬고 있는데, 도저히 박물관이라곤 생각되지 않는 모습이며, TV 속에서 보던 민국시기의 잘 꾸며진 대부호 집안 같다.

박물관은 본래의 ...

자세히
스쟈 후퉁 보우관 史家胡同博物馆

스쟈 후퉁 박물관 (史家胡同博物馆 사가골목박물관)은 베이징의 첫 골목 박물관으로, 2013년 10월 19일에 정식 개방하여, 사가 골목의 역사와 문화를 기록하고, 옛 베이징의 기억을 담고 있는 골목 박물관이다.

이곳에서는 농축된 골목 문화 면모와 중후한 인문 역사의 저변을 볼 수 있고, 유명한 사람들의 옛 집과 옛 베이징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사가골목박물관은 사가골목 24번지에 위치, 이곳은 일찍이 민국시대 유명한 재녀 능숙화(凌叔华)의 저택이었다. 그녀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이 박물관에 들어서면 그녀의 이야기를 조금씩 알게 되고 그녀의 재능에 감탄하게 될 것이다.

문에 들어서면 눈앞에는 깔끔한 원락 전체가 들어온다. 마당에는 커다란 회화나무 그늘이 잿빛 벽돌의 기와에 드리워져 있다. 작은 외부 복도에는 새장 두 개가 달려 있고, 햇빛 사이로 깃털을 다듬고 있는데, 도저히 박물관이라곤 생각되지 않는 모습이며, TV 속에서 보던 민국시기의 잘 꾸며진 대부호 집안 같다.

박물관은 본래의 원락 구도를 바탕으로 시계 방향으로 총 8개의 전시실을 만들고, 이곳의 역사 연혁, 명인 이야기와 현재의 생활 등 방면 내용을 차례로 전시하고 있어 한 바퀴를 도는 데 1~2시간 정도 소요된다.

민국의 3대 재녀 중 하나인 링수화(凌叔华)는 자신이 살던 주택에서 당시 화가 명사들의 모임을 자주 열어, 이곳은 '아가씨 집의 큰 서재'로 불렸다. 말하자면, 링수화의 '아가씨의 서재'는 린후이인 (林徽因)의 '부인의 거실'보다 최소 10년 이상 앞선 것이다. 능숙화는 민국의 재녀이자 대갓집 규수로, 그의 아버지 링푸펑은 광동 사람으로, 광서 말년의 진사였으며, 베이징 회화의 중요 후원자 였다. 부친의 영향으로 그녀는 글 재주가 뛰어나고, 집안의 화청(花厅, 지금의 박물관 제1전시실)에서 진사증(陈师曾), 제백석(齐白石), 진반정(陈半丁) 등 여러 대가들을 맞이했으며, 인도의 대문호 타고르가 중국을 방문했을 때 서지마의 추천으로 이곳 화청에 그녀를 위한 묵보를 남긴 바 있다.

원락을 걷다 보면 홀연 능숙화의 기운을 느낄 수 있다. 이 주택은 그녀의 소설과 그림 속에서 끊임없이 묘사되었는데, 그녀는 이곳에서 20여 년을 살았기에, 평생 문학 창작과 결혼생활에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다.

1900년, 베이징 사가골목의 한 부귀한 대저택에서 여자아이가 태어났다. 이후 세대 교체 시대를 맞아, 그녀는 자신의 끼를 살려 유명한 여성이 되었다. 90년 후, 그녀는 전란을 겪으며 여러 해 동안 타향을 떠돌다가 다시 태어난 저택으로 돌아와 일생을 마감했다.


이집 저택은 99칸의 방을 가진 호화 원락으로, 앞문은 골목과 접하며, 후원은 사가 골목으로 연결되어 있는데, 능숙화가 26세에 진서형(陈西滢)과 결혼하자 아버지는 28칸 방의 가진 후화원을 시집가는 딸에게 주었다.

능숙화는 <고운(古韵)>에서 이 집에 대해 '99칸의 집은 마당과 마당이 통하고, 방과 방이 연결되며, 한 원락마다 작은 문이 있어 마당 왼편 좁은 오솔길과 이어지며, 후화원으로 통한다……'라고 묘사했는데, 훗날 딸 진소형이 마당을 공적으로 양도했다. 사가골목의 인문적 저력이 두터워 청말 민국시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였기에, 주택을 박물관으로 건립해 골목의 아름다움을 이어가고 있다.


사가골목에는 사가골목 초등학교 (史家胡同小学)가 잘 알려져 있으며, 박물관에는 이 전설적인 학교에 대한 소개도 많이 있다.

박물관에는 8개의 전시실과 1개의 다용도 홀이 있으며, 골목의 역사적 변천, 옛 주인의 작품 및 베이징 골목의 옛 시절, 1920~30년대 초대장 사본, 옛날 카메라, 전등, 버스표, 구식 음반, 작은 양산, 작은 자수화 그리고 방 두 칸이 전시되어 있으며, 전문적으로 50~60년대와 70~80년대의 베이징 가정 배치를 따랐다. 1950~60년대 방에는 침대 하나와 탁자 하나, 두 개의 의자와 상자, 목재 가구가 매우 단순하고, 반도체 라디오는 방 안에 놓인 '큰 물건'이다.

70~80년대의 집안 배치는 점점 세련되어 실내에 가구 조합이 생기고, 당시 '소파 침대를 들이고, 흑백TV를 중앙에 놓는 것'이 유행할 정도였는데, 대부분 주민들에게서 모아 들여 역사의 산증인처럼 사가골목의 변천을 기록하고 있다.

골목박물관에서는 골목의 '옛소리'도 들린다. 시대 기억전시실에는 특수한 작은 방 하나가 많은 관중의 관심을 끌고 있는데, 이곳은 마치 작은 전문 음향실처럼 생겼으며, 전문 적은 음향설비를 갖추고 있어, 터치스크린을 통해 각기 다른 '골목소리'를 들 술 수 있다. 이 소리들은 여러 시간대를 포함하며, 춘하추동과 각종 날씨를 담은 70여 종의 소리를 가지고 있다.

박물관에서는 어느새 근대 옛 베이징의 시간 속으로 스며들 수 있으며, 벽에 가지런히 걸리 옛 사진 작품 속에에는 햇빛 속의 흰옷을 입은 소녀, 철거 중인 옛 주택, 겨울날 대문 앞에 앉아있는 노인 등이 있다.

친숙한 감정, 소박하지만 진지한 추억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이다. 박물관을 둘러보고 나서 사가 골목을 돌아보면 감회가 더욱 남다르다.

주소:北京市东城区东四街道东四南大街史家胡同24号

사진 자세히
최신뉴스
더보기
스쟈 후퉁 史家胡同

스자후퉁(史家胡同,사가골목)은 후퉁은 건축이 가지런하며 집 상태가 비교적 양호한 편이며 주로 정원이 딸린 큰 주택들이다. 이름의 명칭은 골목에 있었던 스(史,사)씨 성을 가진 부잣집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둥쓰 후퉁 보우관 东四胡同博物馆

동사 골목 박물관(东四胡同博物馆)은 동사4조 77호에 위치하며, 주체 건축은 1940년 전후로 지어졌으며, 전형적인 3진 사합원 건축으로, 대지면적은 1023평방미터다.

네티즌 추천자세히
주소: 北京市东城区史家胡同24号 史家胡同博物馆

베이징관광망 (北京旅游网) : 베이징시 문화와 관광국 감독관리의 비영리성 웹사이트

이메일:contactus@visitbeijing.com.cn

Copyright © 2002-2021 www.visitbeijing.com.cn, All Rights Reserved